Management


최고의 서비스로 모시겠습니다.

​단, 귀신만!

History
  • '달의 객잔'으로 영업 시작

  • 객잔 내 주점, 현 취생몽 바텐더 '김시익' 채용 

  • ​상호명 변경: 만월당(滿月堂)

  • 객실장 '최서희' 채용

  • 84대 인간 지배인 사임

  • 상호명 변경: 만월관(滿月館)

  • 한국전쟁 발발, 프론트 직원 '지현중' 채용

  • ​부지 이전: 서울시 중구 명동 8길 229-7

  • 상호명 변경: 호텔델루나(Hotel Del Luna)

  • 98대 인간 지배인 '노준석' 사임

  • 99대 인간 지배인 '구찬성' 취임

​​안녕하십니까,

호텔 델루나의 사장 장만월입니다.

 

우선, 저희 호텔 델루나를 찾아주신 모든 령빈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.

부지 이전과 임시 휴업, 출장 등으로 이용에 큰 불편을 끼쳐드렸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점, 얼마나 많은 시간이 흐른다 하더라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. 늘 처음과 같은 마음으로 령빈 여러분들께서 가시는 길 고단하지 않도록 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델루나가 될 것임을, 이 자리를 빌어 약속드립니다.

현재 호텔 델루나는 제 2대 령빈 전용 호텔로 새롭게 개업한 호텔 블루문과의 지속적인 업무 협약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. 이는 모두 호텔 블루문의 발전과 더불어 한정된 호텔 객실 수로 인하여 투숙이 어려웠던 령빈 여러분들께서 조금이라도 더 많이 한을 풀고 돌아가시기 바라는 마음입니다. 이후에도 호텔의 이익보다 고객의 편의에 더욱 신경쓰는,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하는 호텔 델루나가 되겠습니다.

13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명동 최고​의 령빈 전용 호텔 델루나에서

마지막 가는 길, 근심은 모두 털어놓으시고 행복한 걸음 내딛으실 수 있기를 바랍니다.

사장

© 2019 by @HOTELDELLUNA. Proudly created with Wix.com

  • MOON RIVER
  • -
  • Henry Mancin
00:00 / 00:00
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
.com
website builder. Create your website today.
Start Now